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당주인 말도 기억" 윤석열 책에…회자되는 김종인 '파리론'

#1. “우연히 찾은 선술집 주인과 소주잔을 주고받으며 나눈 대화까지도 서너 달 뒤 다시 찾아 되뇌어 선술집 주인을 감격시켰다.”
#2. “집 근처 시장에서 장 보는 석열이를 본 분들 많을 거예요. 반려견이나 반려묘의 밥을 직접 만들어 줄 때도 있습니다.”
 
13일 출간한 『구수한 윤석열』에 나오는 내용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법시험 9수 끝에 합격한 것을 빗댄 제목으로, 총장 재직 때는 물론 그의 집안 내력과 유년·청년기의 자잘한 개인사도 담겨 있다. 다음은 책 내용 중 일부.
 
“콩서리를 하고 집에 들어간 거예요. 그런데 그걸 아버지(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아시고 마당에 있는 고무호스로 종아리를 엄청 때리셨대요. ‘농부가 얼마나 힘들게 지은 농사인데 재미로 서리하면 되느냐’면서 종아리 터지도록 때리신 거죠.”
 
책 『구수한 윤석열』 표지. [사진 리딩라이프북스]

책 『구수한 윤석열』 표지. [사진 리딩라이프북스]

 
책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는 문재인 대통령을 구하기 위해서였다” 등 현 정부 관련 내용도 있지만 전체적으론 미담이 많다. 저자는 윤 전 총장의 서울대 법대 79학번 동기들 만나 그에 대해 취재했다. 다만, 윤 전 총장을 직접 만나지는 않았다고 한다.
 
이 책 외에도 비슷한 종류의 서적이 계속 나오고 있다. 14일 출간되는 『윤석열의 진심』은 그의 충암고 동창 언론인이 지난해 9월 3시간가량 나눈 대화가 책의 뼈대다.  “의회가 민주주의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 “자유시장경제를 존중한다” 등 윤 전 총장의 생각이 담겼다고 한다. 앞서 지난 2월에는 『윤석열 국민 청문회』가 나왔는데 그가 어떤 사람인지를 지식공작소 정세분석팀이 분석한 책이다.
 
‘윤석열 서적 열풍’에 대한 반응은 엇갈린다. 그의 지지층에선 “인물을 입체적으로 조망해 궁금증이 어느 정도 해소된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많다. 출판업계 역시 윤 전 총장에 대한 대중 관심도가 그만큼 높다는 방증이라고 보는 분위기다. “현실 정치와 아직 거리를 두는 윤 전 총장 입장에서 대중의 관심을 계속 환기하는 효과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17년 5월 5일 도보유세를 마치고 다음 행선지인 자갈치시장 방문을 위해 탑승한 지하철에서 한 학생이 안 후보의 저서인 '안철수의 생각'을 꺼내자 사인을 해주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17년 5월 5일 도보유세를 마치고 다음 행선지인 자갈치시장 방문을 위해 탑승한 지하철에서 한 학생이 안 후보의 저서인 '안철수의 생각'을 꺼내자 사인을 해주고 있다.

 
반면, 사소한 것까지 미화하거나 위인전 쓰듯 서술하는 방식에 대한 거부감도 적지 않다. 한 다선 의원은 “나도 윤 전 총장을 좋아하고 대선 후보로 띄우고 싶지만 너무 영웅시 하는 건 대중에게 반감을 살 수 있다. 결국 윤 전 총장에게도 득이 되지 않는다”고 우려했다. 30~40대가 주로 이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무슨 자격으로 쓴 건가”, “결국 책 팔려는 것 아니냐” 등의 글이 올라왔다.
 
관련해 정치권에선 ‘김종인의 파리 발언’도 새삼 회자되는 중이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달 윤 전 총장에 대해 “앞으로 파리가 많이 모이게 돼 있다. 잘 골라서 치울 건 치우고 받을 건 받는 걸 능숙하게 하느냐에 성공 여부가 달렸다”(3월 26일 CBS 라디오)고 말했다. “잘 준비하면 진짜 별을 딸 것”이라면서 덧붙인 조언이었다. 익명을 원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종인 전 위원장의 발언이 이들 저자를 염두에 두고 한 말은 아닌 것 같다”며 “하지만 책 내용이 칭송 일색이면 ‘책 팔고 자기 이름 알려 한자리 하려는 게 아니냐’는 말을 들을 수 있다. 수위 조절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 3월 1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열린 티타임에서 코를 만지고 있다. 왼쪽부터 이시종 충북도지사, 문 대통령, 이재명 경기도지사.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 3월 1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열린 티타임에서 코를 만지고 있다. 왼쪽부터 이시종 충북도지사, 문 대통령, 이재명 경기도지사. [청와대사진기자단]

 
대선 주자 관련 책 출간 붐은 예전에도 많았다. 2017년 초 대선 정국 땐 문재인 대통령이 작가와 대담하는 형식의 책 『대한민국이 묻는다』가 나왔다. 비슷한 시기 이재명 경기지사는 직접 『이재명, 대한민국 혁명하라』를 내놨다. 당시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 관련 서적도 수십종 쏟아졌는데 스스로 쓴 책은 없었다. 이보다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지율이 폭발했던 2012년 『안철수의 생각』을 냈는데 70만부 이상 팔리는 등 베스트셀러 반열에 올랐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