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마초 소지·흡입 혐의’ 래퍼 킬라그램 검찰 송치

킬라그램. 일간스포츠

킬라그램. 일간스포츠

 
힙합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래퍼 킬라그램(29)이 대마초 소지·흡입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1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영등포경찰서는 지난 1일 킬라그램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킬라그램은 지난달 서울 영등포구 자택에서 대마초를 피우다 ‘쑥 타는 냄새가 난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행범 체포됐다.
 
당초 킬라그램은 혐의를 부인했지만 경찰이 자택에서 분말 형태의 대마와 흡입기 등 증거물을 발견한 후 추궁하자 대마초 흡입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국적인 킬라그램 ‘쇼미더머니’ 출연 이후 한국에서 여러 장의 앨범을 내고 방송 활동을 이어왔다.  
 
그는 체포 사실이 알려진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인으로서 절대 하면 안 되는 짓을 했다”며 사과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