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지은, 안희정 상대 3억 손해배상 청구…6월 재판 시작

지난해 7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 빈소가 차려졌다. 최정동 기자

지난해 7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 빈소가 차려졌다. 최정동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겪은 사실을 폭로했던 김지은씨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충청남도를 상대로 낸 민사소송의 재판이 오는 6월 시작된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2부(부장 오덕식)는 김씨가 안 전 지사와 충청남도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의 첫 변론 기일을 6월 11일로 지정했다. 김씨가 소송을 제기한 지 약 11개월 만이다.  
 
김씨는 지난해 7월 안 전 지사의 범행과 2차 가해 등으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가 발생하는 등 피해를 봤다며 3억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충남도에는 직무수행 중 벌어진 범행이라는 점에서 배상 책임을 주장했다.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로 일했던 김씨는 2018년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안 전 지사는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김씨를 성폭행하고 강제추행한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대법원에서 징역 3년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은 후 복역 중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