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당권 주자들 만난 이재명 "주권국가서 국민 두려운 존재"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과 만나 “당이 새롭게 거듭나야 한다”며 “기본적으로 당은 정말 국민을 두려워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13일 오전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우원식·홍영표 의원과 차례로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번 회동은 당권 주자들이 경기도의회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일정 중에 이 지사와 접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 지사는 우 의원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 주권 국가에서 국민을 정말로 두려운 존재로 여겨야 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신뢰가 정말 중요할 것 같다”며 “신뢰의 핵심은 약속을 지키는 것인데 그 점에 대해서 국민들께 신뢰를 얻어야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부에 권력 남용이나 부정부패 요소 이런 것들에 더 엄격해져야 될 것 같고, 국민들의 삶이 현실에서 조금이라도 개선되는 실용적인 민생 개혁에 더 신경 써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어서 홍 의원과 만난 자리에서는 4·7 재보궐선거에 대해 “국민께서 집권 여당에 잘되라고 아주 호된 매를 드신 거로 생각이 든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국민의 삶을 조금이라도 개선할 수 있도록 민생 개혁에 실용적으로 접근해서 작은 성과를 많이 내고, 신뢰를 다시 회복하면 우리한테 큰 기회가 다시 주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당이란 국민 속에 있는 것이고. 국민의 뜻이 곧 당의 뜻이 돼야 하는데 앞으로 국민 뜻에 좀 더 중점을 두고 맞춰 가면 다시 또 기회를 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국민들의 민심, 국민들의 질책 이런 것들을 우리가 잘 듣지 못한 것이 (선거 참패의) 큰 원인이 아닌가 싶다”며 “국민의 삶을 변화시키는 이런 노력을 정말 해야 되겠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성찰과 혁신, 그게 주어진 과제”라며 “당원 80만명 한 명도 빠짐없이 대선 승리를 위해서 힘을 모으는 게 새로운 당대표가 해야 될 중요한 임무”라고 말했다.
 
한편 또 다른 당권 주자인 송영길 의원은 다른 일정으로 부인이 대신 도의회 민주당 총회에 참석해 이 지사와의 만남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