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회사채 발행, 중기 대출 늘며 시중 통화량 두 달 연속 최대폭 증가

지난 2월 시중에 풀린 통화량이 두 달 연속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다. 사진은 올해 초 설 연휴를 일주일 앞두고 한국은행 현금운송 관계자들이 시중은행에 공급될 설 자금 방출 작업을 하는 모습. 중앙포토

지난 2월 시중에 풀린 통화량이 두 달 연속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다. 사진은 올해 초 설 연휴를 일주일 앞두고 한국은행 현금운송 관계자들이 시중은행에 공급될 설 자금 방출 작업을 하는 모습. 중앙포토

지난 2월 시중에 풀린 통화량 증가 폭이 두 달 연속 최대치 기록했다. 대기업의 회사채 발행이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했고, 중소기업 대상 금융지원도 연장되며 대출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가계의 주택자금 수요도 이어지면서 유동성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21년 2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지난 2월 시중에 풀린 광의통화(M2)는 3274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전월보다 41조8000억원(1.3%) 늘었다. 두 달 연속 사상 최대 증가 폭이다. 1년 전보다는 10.7%(317조4000억원) 늘면서 2009년 3월(11.1%) 이후 12년여 만에 전년동월대비 최대 오름세를 보였다.

 
한은은 통화량 지표로 협의통화(M1)와 M2의 두 가지를 사용한다. M1은 당장 현금이나 마찬가지로 쓸 수 있는 돈이다. 은행의 요구불예금과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이 M1에 속한다. 여기에 머니마켓펀드(MMF)나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등 단기 금융상품까지 합친 통화량이 M2다.

 
M2가 큰 폭으로 늘어난 이유는 기업이 연초부터 현금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섰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2월 기업부문의 M2는 976조8000억원으로 전달보다 31조5000억원(1.3%)이 늘었다. 2001년 통계 편제 후 최대 증가 폭이다. 
월별 광의통화 잔액.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월별 광의통화 잔액.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대기업은 저금리 상황에서 주식공모와 회사채 발행으로 유동성 확보에 나섰다. 금리가 낮을 때 미래에 사용할 자금을 미리 확보하려 움직인 것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2월 회사채 발행(5조7215억원)은 전달보다 42.2%, 1년 전보다 14.1%로 큰 폭 상승했다.

 
중소기업도 정부의 금융지원 연장 등의 영향으로 대출을 늘린 모양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중소기업 대출 잔액(819조6000억원)은 한 달 만에 8조4000억원이 늘었다. 증가 폭도 전월(6조6000억원)보다 확대됐다. 
 
금융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과 상환유예 조치의 마감을 올해 3월에서 9월로 연장하면서 중소기업의 대출이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올해도 일부 국책은행을 중심으로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금융지원 대책이 나올 것으로 보이며 중소기업 대출 증가세가 유지된 것으로 분석된다”며 “금융당국이 중소기업 대출 관련 지원책을 연장한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M2도 지난 2월 1627조3000억원을 기록해 전월보다 9조4000억원이 늘어났다. 연초 주택매매와 전세 수요가 커지면서 부동산 대출이 늘면서 높은 증가세를 유지했다는 분석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지난해 말부터 가계 빚 관리 위해 대출 관련 규제책 내놓으며 지난 2월 신용대출은 다소 감소했지만, 연초 이사철을 맞아 주택매매와 전세 등 부동산 수요가 여전히 높은 수준 유지해 통화량 증가에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