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돈농가 ASF 바이러스 차단하는 8대 방역시설은 이것[영상]

경기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양돈농가 유입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해 ‘8대 방역시설’ 설치를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우선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된 파주·연천 등 북부 9개 시·군 내 양돈농가에 대해 다음 달 15일까지 설치를 완료한다. 이어 오는 9월까지 남부지역 양돈농가에 대해서도 추진한다.

 
경기도에서는 2019년 9월 파주, 연천, 김포 지역 9곳 양돈농가에서 ASF가 발생해 207개 농가의 사육돼지 34만여 마리를 살처분했다. 하지만 현재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야생 멧돼지의 ASF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1일 기준 파주, 연천, 포천, 가평 지역 야생 멧돼지에서 ASF 588건이 발생했다.
경기 북부 지역 한 양돈농가의 외부 울타리. 경기도

경기 북부 지역 한 양돈농가의 외부 울타리. 경기도

외부 울타리, 내부 울타리 등 8가지 방역시설  

8대 방역시설이란 외부 울타리, 내부 울타리, 입출하대, 방역실, 전실, 물품반입시설, 방조·방충망, 축산폐기물 보관시설 등이다. 현재 중점방역관리지구 9개 시·군 중 5개 시·군 65개 농가(연천 43, 파주16, 김포4, 양주1, 고양1)에서 방역시설 설치를 완료했다. 이 가운데 53개 농가는 새끼 돼지를 재입식해 2만8415마리를 사육 중이다.
 
경기도는 8대 방역시설의 효과적인 설치를 돕기 위한 홍보 동영상을 13일 제작했다. 홍보 동영상에는 ASF 발생현황을 비롯해 방역시설의 필요성과 설치기준, 설치 시 유의사항, 설치 완료 농가의 방역시설 등을 동영상과 그래픽을 활용해 이해하기 쉽도록 소개했다. 실제 양돈농가의 설치 사례를 영상으로 보여주며 설명,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야생 멧돼지. 환경부

야생 멧돼지. 환경부

접경지역 야생 멧돼지 ASF 발생 지속

도는 8대 방역시설 홍보 동영상 제작·배포를 계기로 양돈농가의 8대 방역시설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고 설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영상은 소셜 방송 Live경기 홈페이지(live.gg.go.kr)와 대한한돈협회 홈페이지(www.koreapork.or.kr)에 게시할 예정이다.
 
김종훈 경기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경기 북부 지역 야생 멧돼지에서 ASF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고 발생 지역이 점차 퍼지고 있어 양돈농장 내 ASF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강화된 8대 방역시설 설치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며 “ASF 재발 방지를 위해 이번 동영상을 참고해 양돈농가의 조속한 시설 설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