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 코로나 집단면역 도달", 야외 식당 영업재개로 활기 넘쳐

영국이 코로나 19 재앙을 떨치고 경제활동을 재개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연구진은 "모델 예측결과에 따르면 영국은 12일(현지시각) 자로 집단면역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영국 런던 시민들이 12일(현지시간) 소호거리의 야외 식당에서 음식을 먹고 술을 마시고 있다. 영국은 이날부터 코로나 19 방역을 위한 봉쇄조치를 완화해 야외 업소들이 일제히 영업을 재개했다. EPA=연합뉴스

영국 런던 시민들이 12일(현지시간) 소호거리의 야외 식당에서 음식을 먹고 술을 마시고 있다. 영국은 이날부터 코로나 19 방역을 위한 봉쇄조치를 완화해 야외 업소들이 일제히 영업을 재개했다. EPA=연합뉴스

영국은 12일부터 봉쇄조치 완화를 통해 상점, 미용실, 체육관, 야외 술집과 식당의 영업을 재개했다. 영국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올해 1월 초 세 번째 봉쇄령을 내려 업체 수십만 곳이 휴업에 들어갔었다. 전국적 봉쇄령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제 집행되는 사이 백신이 빠른 속도로 보급돼 피해는 급감했다. 10일 현재 1회 접종자가 전체 인구의 절반인 3200만명에 달한다. 
현재 영국의 코로나 19 신규 사망자와 확진자는 올해 1월 고점과 비교할 때 각각 95%, 90% 이상 감소했다. 올해 1월 20일에는 하루에 1820명이 숨지는 참사를 겪기도 했다.  
 
한 런던 여성이 12일 소호거리의 야외 펍에서 음료수를 마시며 자신의 잔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영국 정부가 이날부터 코로나 방역을 위한 봉쇄조치를 완화하면서 영국인은 미용실에서 머리를 손질하고, 야외식당에서 먹고 마시고, 가게에서 책과 옷을 고를 수 있게 됐다. AP=연합뉴스

한 런던 여성이 12일 소호거리의 야외 펍에서 음료수를 마시며 자신의 잔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영국 정부가 이날부터 코로나 방역을 위한 봉쇄조치를 완화하면서 영국인은 미용실에서 머리를 손질하고, 야외식당에서 먹고 마시고, 가게에서 책과 옷을 고를 수 있게 됐다. AP=연합뉴스

 
 
영국 런던 시민들이 12일(현지시간) 소호거리의 야외 식당에서 음식을 먹고 술을 마시고 있다. 영국은 이날부터 코로나 19 방역을 위한 봉쇄조치를 완화해 야외 업소들이 일제히 영업을 재개했다. AFP=연합뉴스

영국 런던 시민들이 12일(현지시간) 소호거리의 야외 식당에서 음식을 먹고 술을 마시고 있다. 영국은 이날부터 코로나 19 방역을 위한 봉쇄조치를 완화해 야외 업소들이 일제히 영업을 재개했다. AFP=연합뉴스

 
 
런던 시민이 12일 북부 리즈 지역의 야외 펍에서 식사를 즐기고 있다. AFP=연합뉴스

런던 시민이 12일 북부 리즈 지역의 야외 펍에서 식사를 즐기고 있다. AFP=연합뉴스

 
 
영국 바라이튼 해안의 테라스 바에서 시민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바라이튼 해안의 테라스 바에서 시민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UCL 연구진의 주장에 따르면 영국은 면역력을 지닌 국민의 비율이 73.4%에 달해 바이러스 확산 세가 저절로 꺾이면서 면역이 없는 구성원도 보호받는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백신이 계속 보급되는 동안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환기 등을 잊지 말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달라고 당부했다. 
12일 현재 영국의 코로나 19 누적 확진자는 436만9775명, 누적 사망자는 12만7087명으로 집계됐다. 봉쇄 기간에 영국 소매업체들이 입은 매출 손실은 270억 파운드(약 41조 55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런던 남부 '폭스 온더 힐' 펍의 야외에서 시민들이 술과 음식을 먹고 마시고 있다. EPA=연합뉴스

런던 남부 '폭스 온더 힐' 펍의 야외에서 시민들이 술과 음식을 먹고 마시고 있다. EPA=연합뉴스

 
 
영국 북서 체스터시의 레스토랑 야외 바에서 고객들이 비닐 돔 속에서 식사를 주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영국 북서 체스터시의 레스토랑 야외 바에서 고객들이 비닐 돔 속에서 식사를 주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편 한국의 백신 접종률은 지난 11일 현재 2.22%에 머물고 있다. 이스라엘 61.3%, 영국 47%, 미국 34%에 비하면 현저히 낮다. 정부는 11월 집단면역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나 전문가들은 어렵다고 전망하고 있다. 한국은 지난 해 백신 확보를 안 하거나, 또는 못한 대가를 지금 치르고 있다.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