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대 129㎝ '기네스북 토끼' 도난 사건…포상금 내걸렸다

몸길이 129㎝로 기네스 기록에 이름을 올린 토끼 '다리우스'의 모습. 사진 다리우스 공식 홈페이지 캡처.

몸길이 129㎝로 기네스 기록에 이름을 올린 토끼 '다리우스'의 모습. 사진 다리우스 공식 홈페이지 캡처.

세계에서 몸길이가 가장 긴 토끼로 기네스북에 올랐던 토끼가 도난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12일(현지시간) 가디언,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영국 우스터셔 지역에서 머무르고 있던 토끼 ‘다리우스’가 행방이 묘연해 현지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토끼는 몸길이가 129㎝로, 지난 2010년 기네스 세계 기록에 ‘살아있는 최장신 토끼’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토끼를 길러온 애넷 에드워즈는 포상금으로 1000파운드(약 154만여원)을 내걸었다. 그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다리우스(토끼)는 이제 너무 늙어 번식할 수도 없다”며 “제발 그를 돌려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현지 경찰은 “지난 10일과 11일 사이 토끼가 정원에서 도둑을 맞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토끼를 되찾기 위해 제보를 받고 있다.
 
이 토끼의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그는 엄마 토끼로부터 유전자를 물려받아 어렸을 때부터 몸집이 컸다. 홈페이지에는 토끼의 사진과 티셔츠·머그잔 등이 판매되고, 아기 토끼 입양에 대한 안내도 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