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소속 강남구청장 "오세훈 옳은 방향…재건축 서둘러야"

정순균 강남구청장. 중앙포토

정순균 강남구청장.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주택공급 활성화 방안에 대해 "옳은 방향"이라며 "집값 억제도 좋지만 주민들의 주거복지 해결을 위해 재건축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정 구청장은 13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강남구청장으로서 볼 때 오 시장의 규제완화 방침은 옳은 방향이라고 평가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강남구 입장에서 살펴보면 오 시장 규제 완화의 핵심은 35층 층고 제한 해제, 압구정동 아파트와 은마아파트의 재건축을 스피디하게 추진하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며 "압구정과 은마아파트는 지은 지 40년 넘어서 수도꼭지에서 녹물이 나오고 상수도 배관이 터지고 천장에서 물이 새는 등 주거환경이 말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거복지 해결을 위해 이들 아파트에 대한 재건축을 서둘러야 한다"며 "같은 아파트 단지 안에서 동마다 층고를 달리해서 어떤 동은 50층, 어떤 동은 20층으로 지으면 아름다운 스카이라인도 살릴 수 있고 한강 조망권도 확보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제안했다.
 
중앙정부의 공공개발 입장에 대해선 "주택공급을 공공개발도 해야 되지만 재개발 재건축을 통한 민간개발을 통한 공급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강남 집값에 대해선 "강남 집값은 정부의 억제정책에도 불구하고 꾸준하게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수요증가에 맞춰서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면 집값은 오를 수밖에 없다. 공급은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 구청장은 "기본적으로 강남 집값을 인위적으로 잡으려고 하는 것은 조금 무리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강남은 집중도가 갈수록 더 심해져 주택 수요가 늘어날 수밖에 없기에 이런 현실을 인정한 토대 위에서 부동산 정책이나 집값 안정정책이 세워져야 성공할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