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어준 TBS서 퇴출’ 국민청원 동의 20만명 넘겼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김어준씨의 퇴출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답변 기준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지난 9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에 올라온 ‘김어준 편파 정치방송인 교통방송에서 퇴출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은 13일 0시를 넘겨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글이 게시된 지 약 나흘 만이다. 이에 따라 정부의 답변을 들을 수 있는 요건을 갖추게 됐다.
 
청원인은 글에서 “서울시 교통방송은 말 그대로 서울시의 교통흐름을 실시간 파악해서 혼란을 막고자 교통방송이 존재한다”며 “김씨는 대놓고 특정 정당만 지지하며 그 반대 정당이나 정당인은 대놓고 깎아 내리며 선거나 정치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지난 8일 자신이 진행하는 이 방송에서 “막방(마지막 방송)이길 바라는 분들이 많을 텐데 그게 어렵다”면서 “TBS가 재단으로 독립이 됐다”는 점 등을 언급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