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표 '반도체 회의'…백악관 "결정·발표 나올 자리 아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삼성전자·제너럴모터스(GM) 등이 참석한 반도체 화상회의와 관련해 "결정이나 발표사항이 나올 자리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조 바이든 대통령은 업계의 의견을 직접 들어보기 위해 회의에 참석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백악관은 이날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주재로 세계적 반도체 칩 품귀 사태 대응을 위한 회의를 열었다. 바이든 대통령도 잠시 들르는 일정으로 계획됐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백악관이 배포한 참석 업체 명단엔 삼성전자를 비롯해 대만 TSMC, 구글 모회사 알파벳, AT&T, 커민스, 델 테크놀로지, 포드, GM, 글로벌 파운드리, HP, 인텔, 메드트로닉, 마이크론, 노스럽 그러먼, NXP, PACCAR, 피스톤그룹, 스카이워터 테크놀로지, 스텔란티스 등 19개사가 포함됐다. 삼성전자에서는 파운드리사업부장인 최시영 사장이 참석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