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년간 잡음이 없었던 비결? “나대지 않고 음주운전 조심”

데뷔 40년을 맞은 이경규. 시청자들의 웃음코드에 맞추기 위해 지금도 코미디 프로그램이라면 빼놓지 않고 본다고 했다. ‘찐경규’(카카오TV) 권해봄 PD는 그의 롱런 비결을 그렇게 익힌 ‘감’과 ‘자기절제’에서 찾았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데뷔 40년을 맞은 이경규. 시청자들의 웃음코드에 맞추기 위해 지금도 코미디 프로그램이라면 빼놓지 않고 본다고 했다. ‘찐경규’(카카오TV) 권해봄 PD는 그의 롱런 비결을 그렇게 익힌 ‘감’과 ‘자기절제’에서 찾았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이경규(61)의 첫 디지털 도전 ‘찐경규’(카카오TV)의 기세가 만만찮다. 7개월 만에 누적 조회 수 4000만회를 넘겼다. 지난해 9월 카카오TV 오리지널로 첫 론칭한 11개 콘텐트 중 휴방 없이 계속된 프로그램은 ‘찐경규’가 유일하다.
 

이경규의 첫 디지털 작품 ‘찐경규’
7개월 만에 누적조회 수 4000만
수중촬영·커버댄스 ‘1인 무한도전’
영화 꿈도 여전 “시나리오 작업 중”

‘찐경규’는 이름 그대로 ‘진짜 이경규’의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그램. 부캐 전성시대를 거스르는 정공법을 택했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모르모트 PD’로 얼굴을 알린 권해봄(35) PD와 호흡을 맞춰 수중 화보 촬영, 브레이브걸스 커버댄스 등 매회 새로운 ‘1인 무한도전’을 펼친다. 데뷔 40년, 디지털까지 무대를 확장 중인 이경규를 지난 9일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티키타카’ 콤비 권 PD와 함께였다.
 
디지털 플랫폼에 도전하게 된 계기가 있었나.
“1, 2년마다 새 프로그램을 내놔야 ‘무병장수’한다. 2019년엔 ‘신상출시 편스토랑’과 ‘개는 훌륭하다’로 나름대로 성과가 있었다. 올해는 뭐가 있을까, 생각하던 차 제안을 받았다. 카카오TV의 오윤환 제작총괄과는 MBC·JTBC 때부터 작업을 많이 했다. PD와 둘이 출연해 티격태격하는 프로그램을 한번 해보자는 얘기를 했었는데, 오 총괄이 카카오TV로 오면서 자연스럽게 모바일 예능으로 하게 됐다. 평소 유튜브를 많이 봐 모바일 거부감은 없었다.”
 
디지털 예능 ‘찐경규’. 이경규와 권해봄 PD가 수중 촬영에 도전하고 있다. [사진 카카오TV]

디지털 예능 ‘찐경규’. 이경규와 권해봄 PD가 수중 촬영에 도전하고 있다. [사진 카카오TV]

그간의 ‘찐경규’ 성과에 대해 이경규는 만족스러워했다. “재미있다는 얘기를 정말 많이 듣는다.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 본 사람은 없다더라. 다만 아직 카카오TV가 뭔지 모르는 사람이 있을 만큼 시청 층이 확장되지 못한 점은 아쉽다.” ‘찐경규’는 이경규의 첫 디지털 예능인 동시에 권 PD의 첫 메인 연출작이다. 권 PD는 “‘이경규가 간다’의 ‘양심냉장고’를 보면서 PD의 꿈을 키운지라 함께 하는 게 영광”이라며 “프로그램 초반엔 어색하고 어렵기도 했는데 자주 만나고 술자리도 하면서 편해졌다”고 했다.
 
‘찐경규’는 이경규 구석구석을 콘텐트로 활용한다. 지난 연말 KBS연예대상 시상식 때 대상 수상에 실패하는 모습까지 배꼽 빠지는 ‘웃긴 일’로 만들어냈다. ‘버럭 화내는’ 캐릭터는 ‘찐경규’ 웃음의 핵심이다. “방송에서 화내는 모습이 완전히 꾸며낸 모습은 아니지만 무섭진 않다”는 권 PD의 말에 이경규는 “짖기만 하지 물지는 않는다”며 장단을 맞췄다.
 
‘용왕의 아들 with 맥심’ 편에서 이경규는 깊이 5미터의 대형 수조에 잠수해 수중 촬영을 했다. 환갑을 넘긴 그가 산소 공급 호스마저 떼고 수압을 견디며 몇 번이고 반복해서 촬영팀 주문에 따라 포즈를 취한 게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는 “개를 훈련할 때 물속에 집어넣으면 절대 물지 않는다. 자기가 살아야겠다는 생각 때문에 꼼짝 못 하는 것”이라면서 자신을 개에 비유하며 웃음을 끌어냈다.
 
올해는 이경규의 데뷔 40주년을 맞은 해다. 1981년 MBC 개그콘테스트로 데뷔해 ‘일요일 일요일 밤에’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힐링캠프’ 등을 거치며 40년 동안 정상의 자리를 지켰다. 유재석·이승기류의 ‘바른생활’ 이미지가 아닌데도 40년 동안 별다른 구설수나 스캔들에 휘말리지 않았다.
 
40년 동안 기복 없이, 잡음 없이 활동한 비결은.
“‘나대지 말자’는 게 소신이다. 섣불리 세상에 대해 글을 올린다든지 생각·시각을 드러낸다든지 하지 말자는 거다. 제일 조심하는 건 음주운전이다. 내가 ‘양심냉장고’를 했기 때문에 정말 절대 안 된다. 술 약속은 집 근처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서만 잡는다. 고등학교 때 육교 위에 걸려있던 표어 ‘성실한 사람이 잘사는 사회’에 크게 감동한 적이 있다. 그렇게 살려고 한다.”
 
권 PD는 이경규의 롱런 비결을 ‘감’과 ‘자기절제’에서 찾았다. “웃음에 대한 통찰력이 대단하다. 제작진 입장에서 어떤 아이템을 해도 선배님이 살려주실 거란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그 ‘감’을 유지하기 위해 이경규는 “TV를 많이 본다. 코미디 프로그램은 구석구석 다 찾아보고, 드라마도 10분씩은 꼭 본다”고 했다. 스스로 “일중독”이라고 인정했다.
 
데뷔 40주년을 기념하려던 해외 투어공연은 코로나19로 실현되지 못했다. “2017년 미국 LA에서 코미디 토크쇼를 했는데 교민들이 정말 좋아하셨다. 코로나가 가라앉으면 전 세계를 다니며 투어 공연을 하고 저녁에는 교민 집에서 자면서 애환을 들어보는 방송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고 했다.
 
한결같은 꿈, 영화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현재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 올 연말이나 내년 초엔 시나리오 두세 개가 나올 것 같다”면서 “내가 인생을 살아오면서 느낀 것들을 영화에 담아 극장에 걸었을 때의 희열을 버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전작 ‘전국노래자랑’에서 꿈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면, 다음 작품에선 하고 싶은 일을 끝까지 하는 사람들을 그릴 계획이다. 그러면서 “코미디를 진짜 끝까지 해보고 싶다”고 했다. ‘끝’은 “말을 못하게 될 때”다. “100세 철학자 김형석 교수님이 ‘75세 때가 제일 행복했다’고 하더라. 그 나이까지 아직 많이 남아있다. 웃음을 준다는 게 정말 즐겁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