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 세일즈 열올리는 중국, 정작 책임자는 “효과 낮다”

지난 5일 스리랑카 콜롬보에 설치된 ‘춘묘행동’ 접종소에 중국인들이 백신을 맞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춘묘행동’은 중국의 재외국민 백신 접종 프로그램이다. [신화=연합뉴스]

지난 5일 스리랑카 콜롬보에 설치된 ‘춘묘행동’ 접종소에 중국인들이 백신을 맞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춘묘행동’은 중국의 재외국민 백신 접종 프로그램이다. [신화=연합뉴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 책임자가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효능이 불완전해 해외 백신을 혼합 접종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외 백신과 섞어 맞아야” 언급
세계 백신 부족 부추길 가능성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가오푸(高福) 중국 CDC 주임은 전날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전국 백신 건강 콘퍼런스에서 “지금 사용하는 백신의 보호율이 높지 않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접종 용량과 접종 횟수, 투약 간격을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다른 백신을 함께 사용하는 방법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mRNA 방식으로 개발된 백신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이미 여러 종류의 (중국) 백신이 있다는 이유로 이를 무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mRNA 방식인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지목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의 질병 관리 책임자가 중국산 백신 효과가 낮다고 공개적으로 인정한 건 처음이다. 그동안 중국 정부는 자국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을 선전해 왔다. 중국은 현재 시노팜·시노백 등 불활성화 백신 2종과 캔시노의 아데노바이러스 매개 백신 1종 등 4종의 중국산 백신을 사용하고 있다. 영국 가디언은 가오 주임의 발언이 ‘중국산 백신 무용론’으로 이어져 일부 국가에 혼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중국산 백신 사용 승인국은 터키·싱가포르· 브라질·아랍에미리트(UAE) 등 60개국에 이른다. 백신 물량 부족 사태를 가중할 수도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안전성 논란으로 전 세계가 대체 백신 확보에 나선 상황에 중국까지 가세할 수 있기 때문이다. 파장이 커지자 가오 주임은 이날 관영 글로벌타임스 인터뷰에서 “전적으로 잘못된 해석”이라며 “접종 과정과 관련된 여러 가지 옵션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중국 정부는 해외 거주 중국인들에게 중국산 백신을 접종하는 춘묘행동(春苗行動)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아프리카 나미비아에 거주하는 중국 교민 1800명에게 춘묘행동을 시행하기 위해 현지 중국대사가 나미비아 대통령·외교부장·위생부장 등을 설득해 지난달 시노팜 백신의 긴급 사용이 발표됐다고 환구시보가 전했다. 지난 10일엔 캄보디아에서 춘묘행동이 시행됐다고 인민일보가 11일 보도했다.
 
중국 외교부의 영사 활동을 홍보하는 웨이신(微信)에는 지난 3일 세르비아, 7일 시에라리온, 8일 짐바브웨, 9일 스리랑카에서 진행한 중국산 백신 접종 현장 동영상이 게재됐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