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기 탈출' 대한항공 5세트 15-13 진땀승, 챔프전 1승 1패 균형

대한항공 선수단이 12일 챔피언결정 2차전 승리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KOVO 제공

대한항공 선수단이 12일 챔피언결정 2차전 승리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KOVO 제공

대한항공이 진땀승을 거두고 챔프전 전적을 1승 1패로 맞췄다.  
 
대한항공은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2(25-20, 27-29, 25-20, 23-25, 15-13)로 꺾었다.
 
전날(11일) 1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0-3(26-28 22-25 23-25)으로 패했던 대한항공은 2차전에서 반격에 성공하며 5전 3승제의 챔피언결정전 전적을 1승 1패로 만들었다.
 
요스바니는 이날 양 팀을 통틀어 최다인 39점에, 53.03%의 공격 성공률을 기록했다. 범실이 15개로 다소 많았지만, 5세트 결정적인 상황에서 서브 에이스를 올려 팀 승리에 앞장섰다. 정지석은 블로킹 6개를 포함해 23득점(성공률 54.83%)을, 곽승석은 12점을 보탰다. 대한항공은 더 많은 범실(35개-28개)을 했지만, 블로킹에서 13-6으로 우리카드를 압도했다.  
 
1세트와 3세트는 대한항공이, 2세트와 4세트는 우리카드가 따냈다.  
 
결국 5세트까지 승부가 이어졌고, 마지막까지 승자를 예측할 수 없는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양 팀은 5세트 11-11까지 한 점 차 이내의 싸움을 전개했다. 우리카드가 한 걸음 앞서가면, 대한항공이 동점을 만드는 모습이 반복됐다. 대한항공은 기회가 있었지만, 좀처럼 스코어를 뒤집지 못했다. 10-11에서 우리카드 알렉스의 서브 범실로 11-11 동점이 이뤄졌다. 그러자 대한항공 요스바니가 12-11로 역전하는 서브 에이스를 기록했다. 요스바니와 대한항공은 포효했다. 13-13에서 진성태의 속공 득점에 이어 우리카드 나경복의 퀵 오픈 범실이 나오면서 승부는 종료됐다. 우리카드가 대한항공의 네트 터치 관련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으나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전날 체력적 우세에도 불구하고 0-3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대한항공은 시리즈 전적 1승 1패로 분위기 반전을 달성했다.    
 
우리카드 알렉스는 34점에 공격 성공률 51.26%를 기록했으나 팀 패배로 고개를 떨궜다.  
 
양 팀은 13일 하루 쉬고, 14일과 15일에 장충체육관에서 3·4차전을 치른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