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우리카드에 3-2 진땀승…챔프전 1승 1패 원점

2차전 승리를 결정지은 뒤 환호하는 대한항공 선수들. [연합뉴스]

2차전 승리를 결정지은 뒤 환호하는 대한항공 선수들.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천신만고 끝에 챔피언결정전을 1승 1패 원점으로 돌렸다. 

정규리그 1위 대한항공은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남자부 포스트시즌 우리카드와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2(25-20, 27-29, 23-25, 15-13)로 진땀승을 거뒀다. 전날(11일) 1차전에서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0-3으로 패했던 대한항공은 1패 후 1승을 추가해 창단 첫 통합 우승을 향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대한항공은 범실을 쏟아내다 자멸한 1차전과 달리, 2차전 초반부터 경기 감각이 한층 올라온 모습을 보였다. 특히 1세트는 블로킹의 위력이 돋보였다. 10-9에서 정지석의 블로킹으로 앞서 나간 대한항공은 이후 진성태의 블로킹까지 성공해 분위기를 탔다. 23-20에서는 정지석과 임동혁이 연달아 우리카드의 속공과 오픈을 가로막아 1세트를 가져왔다. 

대한항공은 2세트에서 다시 범실의 악몽과 마주했다. 세트 중반 잇딴 공격 범실로 우리카드에 리드를 내줬다. 이후 요스바니와 정지석의 화력을 앞세워 승부를 듀스로 끌고 가는 데 성공했지만, 27-27에서 요스바니의 네트 터치 범실로 한 점을 내준 뒤 우리카드 나경복의 마지막 공격을 막지 못해 2세트를 내줬다. 

강한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는 대한항공 요스바니 [연합뉴스]

강한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는 대한항공 요스바니 [연합뉴스]

대한항공은 3세트에 재반격했다. 12-10에서 요스바니의 서브 득점으로 흐름을 끌고 왔고, 진성태와 조재영의 속공을 적절하게 섞어 우리카드의 추격을 막았다. 22-19에서는 정지석의 블로킹으로 3세트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그러나 4세트에서는 팽팽한 시소게임 끝에 23-25로 패해 승부를 마지막 세트에서 갈라야 하는 처지가 됐다.  
 
5세트는 그야말로 대접전. 한 팀이 앞서가면 다른 팀이 바로 따라붙는 각축전이 펼쳐졌다. 결국 마지막 순간 대한항공의 집중력이 빛났다. 13-13에서 진성태의 속공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이어 나경복의 마지막 공격이 아웃되면서 어렵게 승리를 확정했다. 우리카드가 네트 터치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지만, 원심은 번복되지 않았다.  
 
두 팀은 하루 휴식을 취한 뒤 14일 우리카드의 홈인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챔피언결정전 3차전을 치른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