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레인글로벌, 스포티즌 인수 합병

프레인글로벌이 스포티즌의 스포츠 에이전시 사업 부문을 인수합병했다. [사진 스포티즌]

프레인글로벌이 스포티즌의 스포츠 에이전시 사업 부문을 인수합병했다. [사진 스포티즌]

 
PR 컨설팅 그룹 프레인글로벌(대표 여준영, 김동욱)이 스포츠 마케팅 기업 스포티즌(대표 심찬구, 김평기)의 스포츠 에이전시 사업 부문을 인수합병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은 현금 거래 및 주식 교환 방식을 병행해 진행되며 인수 금액은 120억원으로 알려졌다. 스포티즌의 엑시온과 아카데미 사업분야 등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설립 21년 된 스포티즌은 스포츠 마케팅과 이벤트, 선수 매니지먼트 등을 전문으로 하는 스포츠 비즈니스 전문 기업이다. SK텔레콤 오픈,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등 골프 KPGA와 KLPGA 대회 등을 기획·운영하고 있다.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은메달리스트인 이상호를 지원했다. 이정민, 정연주, 허다빈, 김재희 등 KLPGA 선수, 여자 테니스 유망주인 박소현, 구연우 등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다.
 
프레인글로벌도 설립된 지 21년 된 아시아권 7위, 국내 1위 PR 회사다. 삼성전자, SK 등을 고객사로 두고 있으며 교황방한, 남북정상회담, 한·아세안 정상 회담 등 국가 행사를 수행한 바 있다. 프레인글로벌에 합병되는 스포츠 에이전시 사업 부문은 스포티즌 브랜드로 계속 서비스할 예정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