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달성문화재단, 수창청춘맨숀과 문화교류 활성화 업무협약

달성문화재단(이사장 김문오)과 수창청춘맨숀이 지역사회 내의 문화교류 활성화를 위하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최근 달성문화재단이 예술인들의 창작활동 지원과 지역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한 다목적 문화시설인 달천예술창작공간을 조성 및 운영함에 따라 양 기관의 연계 프로그램을 통한 문화예술 활동기반 구축과 예술인들의 네트워크 환경을 조성하고자 마련되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예술인들의 역량강화 도모와 지역민들의 문화예술 향유기회 확대를 위한 달성문화재단 달천예술창작공간과 수창청춘맨숀 레지던시창작랩의 입주작가 간 교류 및 지원, 레지던시 입주작가 교류전 개최, 레지던시 입주작가 네트워크 협력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달성문화재단은 올해 설립 10주년을 맞아 사람과 지역을 연결하는 문화플랫폼으로서의 기반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입주작가들의 창작역량 제고와 지역민들의 다양한 문화향유 기회의 제공을 위해 운영되는 ‘달천예술창작공간’ 운영사업이 지난달 제1기 입주작가 선정을 시작으로 본격 추진되고 있다. 향후 입주작가들과 지역민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역사회와 깊이 소통할 예정이다.
 
서정길 달성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양 기관의 문화예술 정보공유와 인적교류 및 공동협력을 통한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해 지역의 문화발전을 선도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 지역 내 문화예술 교류 활성화를 위한 교두보 역할로서 양 기간이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