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영표, 조국 자녀 비리에 "엄격했어야 했는데···부족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거에 도전하는 홍영표 의원이 1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시 비리 관련 “자녀 입시 비리 문제는 지금도 재판이 계속되고 있다”며 “우리가 국민들의 눈높이에서 바라보고 좀 더 엄격하게 판단하는 것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국민들이 정의와 공정 측면에서 분노한 것에 대해선 우리가 충분하게 이해해야 한다. 사실관계는 재판을 통해 최종 확정되겠지만, 국민 눈높이에서 공감하는 데 우리가 안이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당시 서초동에 나온 수백만명은 조 전 장관의 도덕적 입시 부정과 관련된 비리나 부패를 지켜주기 위해 거리로 나온 것은 아니다”라며 “검찰의 과잉수사나 표적수사 정치검사 행태에 대해 분노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검찰개혁을 조 전 장관의 개인적인 문제와 연관시켜서 평가하는 것에 대해선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홍 의원은 또 4·7 재보궐 선거 패배 요인 중 하나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폭발한 부동산 문제에 대해 국민들이 무능하다는 판단을 한 것 같다”며 “정의와 공정 많은 문제에 대해 우리가 좀 더 엄격하지 못했다. 그래서 무능과 오만이라는 평가를 국민들이 내리신 것”이라고 분석했다.
 
보궐선거에 당헌당규를 바꿔 후보를 공천한 것에 대해선 “좀 더 신중했어야 했다”며 “집권여당이라 불가피하다는 판단도 있었는데 국민들의 목소리를 좀 더 현장에서 듣는 과정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2022년 대선 경선 일정 조정과 관련해선 “대선 경선은 당헌당규에 따라 공정하게 운영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경선 출마 후보 모두가 동의한다면 그렇게 될 수 있겠지만, 한 명이라도 반대하면 경선이나 대선을 코앞에 두고 룰을 바꾸는 것은 옳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대선후보로 구원등판할 가능성에 대해 “가끔 (유 이사장을) 만나는데, 현재까지 그런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