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文대통령 직접 사과해야…필요하면 내각 총사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직접 사과해야 한다”며 “필요하면 내각 총사퇴라는 극약처방이라도 써야 한다”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 기조의 대전환을 선언하고, 청와대와 내각의 전면적인 인적 쇄신을 단행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지난 4·7 재·보궐선거 이후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는 문 대통령의 ‘100자 입장문’을 언급하며 “어떤 진정성도 느낄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 “어차피 전당대회를 새로 치러야 하는 여당 지도부의 총사퇴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보궐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을 받들어 국정운영 기조를 대전환하고, 인적 혁신을 하지 않는 한 아무것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동산 정책을 비롯한 잘못된 정책을 과감히 철폐하고, 침몰하는 배에서 뛰어내릴 생각만 하는 의리 없는 측근들 대신 누구 편인지 가리지 말고 대한민국과 민생만 생각하는 사람들로 싹 다 바꿔야 한다”며 “친소 관계가 아니라 오직 능력과 도덕성만을 기준으로 새 사람들로 진용을 새로 갖추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근본적인 정책 실패와 떠나간 민심에 꼼수는 통하지 않는다”며 “대통령의 과감한 결단과 실천만이 대한민국과 정권을 위기에서 구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아직도 지지층이 바라는 개혁을 제대로 하지 못해서 선거에 졌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민의에 정면으로 역행하고 맞서는 것”이라며 “청와대 쇄신과 내각 개편을 요구한 것과 마찬가지로 여당도 이 수준에 걸맞은 쇄신을 단행해야 한다”고 짚었다.
 
야당에 대해서는 “심판의 열기가 계속된다는 보장은 없다”며 “대통합과 정권교체의 기조에 맞는 비전과 내용을 채워야 한다, 정권의 실정에 따른 반사이익만 바라면서 정권교체를 기대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