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앙선 침범한 차만 '쿵'…보험사기 32명 무더기 검거

중앙선을 침범한 차들을 골라 일부러 들이받고 보험금을 타낸 일당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12일 경남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고의로 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탄 혐의(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로 A 씨 등 주범 3명과 공범 29명을 검찰에 넘겼다.
 
이들은 지난 2월 한 달간 경남 양산시, 울산시 도로에서 고의 교통사고 12건을 일으키고 보험금 7400만원을 부당하게 타냈다. 
 
이들은 주로 편도 1차선 도로에서 차로변 주차 차량을 피하려 잠깐 중앙선을 침범한 차량이나 로터리에서 진로 변경을 하는 차량을 골라 들이받았다.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같은 차나 같은 운전자가 계속 사고를 내면 경찰이 의심할 것을 피하고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일당 30만∼40만원을 주고 공범자를 모집하기도 했다. 
 
이들은 공범자들의 이름으로 렌터카를 빌리고 사고를 내게 했다. 공범자들이 교통사고를 잘 내지 못하자 주범들이 교통사고를 낸 뒤 공범자와 운전자를 바꿔치기하기도 했다.
 
경찰은 주범 3명은 구속 송치하고, 범행에 가담한 29명은 불구속 송치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