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게릿 콜과 재대결 불발, 14일 양키스전 첫 승 도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AP=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4일(한국시각) 시즌 첫 승에 다시 도전한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12일 홈 구장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이 비로 연기된 뒤 뉴욕 양키스와 홈 3연전 선발 로테이션을 예고했다. 토론토는 13일 로비 레이, 14일 류현진, 15일 로스 스트리플링이 차례로 나선다.
 
류현진은 지난 8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는 7이닝 7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야수진의 도움을 받지 못해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의 2021시즌 성적은 2경기 1패 평균자책점 2.92다.
 
당초엔 13일 등판이 예상됐으나 하루 더 휴식을 얻게 됐다. 이에 따라 선발 맞대결 상대도 바뀌었다. 개막전에서 맞붙었던 에이스 게릿 콜과 재대결이 유력했으나 제임슨 타이온과 만나게 됐다. 우완 타이온은 지난해 7경기에서 2승 3패 평균자책점 4.10을 기록했다. 올시즌 첫 등판인 8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선 4와 3분의 2이닝 3피안타 2실점했다. 
 
류현진은 지난 2일 양키스와 벌인 시즌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5와 3분의 1이닝 4피안타 2실점했다. 그동안 양키스 상대로 고전했지만 지난 시즌 마지막 등판(7이닝 5안타 무실점 승리)에 이어 2경기 연속 호투했다.
 
한편 12일 선발 등판 예정이었던 태너 로아크는 불펜으로 이동한다. 취소된 경기는 8월 11일 열리는 더블헤더 1차전으로 재편성됐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