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맨유 상대로 리그 14호 골...시즌 최다골 타이

손흥민이 부상을 털고 펄펄 날았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이 부상을 털고 펄펄 날았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4호 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1-3 역전패
챔스리그 출전 적신호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1부) 32라운드 홈경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전에서 전반 40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루카스 모우라가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내주자, 손흥민이 반대쪽 골문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리그 14호 골(시즌 19호). 2016~17시즌 자신의 한 시즌 리그 최다골(14골)과 동률이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 평점인 7.5점을 줬다.
 
이로써 부상 복귀 두 번째 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손흥민은 지난달 15일 아스널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약 3주간 결장했다. 손흥민은 4일 뉴캐슬전에 후반 교체 투입돼 45분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오랜 리그 골 침묵도 깼다. 2월 7일 리그 23라운드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전이 마지막 득점이었다. 아쉽게도 토트넘은 맨유에 1-3 역전패했다.  후반 12분 맨유의 프레드에게 동점골을 허용한 뒤, 후반 34분 에디손 카바니에게 역전 결승골을 내줬다. 후반 추가시간 맨유 메이슨 그린우드에게 쐐기골까지 허용했다.
 
승점 49에 머무른 토트넘은 7위에 머물렀다. 4위까지 주어지는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획득에 적신호가 켜졌다. 반면 맨유(승점 63)는 선두 맨체스터 시티(승점 74)와 승점 격차를 11점으로 줄이며 역전 우승 희망을 이어갔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