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리그 14호 골...맨유전 선제골

손흥민이 부상을 털고 펄펄 날았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이 부상을 털고 펄펄 날았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토트넘)이 부활포를 터뜨렸다. 
 

개인 한 시즌 리그 최다골 타이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1부) 32라운드 홈경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서 전반 40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리그 14호 골(시즌 19호).
 
루카스 모우라가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내주자, 손흥민이 반대쪽 골문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부상 복귀 두 번째 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손흥민은 지난달 15일 아스널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약 3주간 결장했다. 손흥민은 4일 뉴캐슬전에 후반 교체 투입돼 45분을 소화했다. 
 
오랜 리그 골침묵도 깼다. 손흥민이 마지막으로 리그에서 골맛을 본 건 2월 7일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전이다. 8경기 만의 득점이다. 손흥민은 자신의 한 시즌 리그 최다골과 타이를 이뤘다. 그는 2016~17시즌 14골을 넣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