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2년 만의 화산 폭발…카리브해 섬마을 잿더미로 뒤덮였다

 
구름이 아니다. 카리브해의 섬나라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의 수프리에르 화산에서 뿜어져 나오는 연기와 재다. 지난 9일 폭발하는 장면이다. 로이터=연합뉴스

구름이 아니다. 카리브해의 섬나라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의 수프리에르 화산에서 뿜어져 나오는 연기와 재다. 지난 9일 폭발하는 장면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카리브해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이 화산재에 뒤덮였다.  
11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카리브해 섬나라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의 세인트빈센트 섬에 있는 수프리에르 화산이 9일 폭발했다. 42년 만의 폭발로 섬마을은 잿더미가 됐다.
 
화산재는 175㎞ 떨어진 바베이도스 등 인근의 다른 섬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이번 폭발로 대규모 정전도 발생했다. 폭발 소식이 알려지며 8일부터 약 1만6000여명이 다른 섬으로 대피했다.  
 
계속 작은 분출이 이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더 큰 폭발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첫 번째 폭발이 가장 큰 폭발이 아닐 수도 있다.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은 카리브해 윈드워드제도에 세인트빈센트 섬과 다른 작은 섬들로 이뤄진 면적 389㎢의 영연방 국가로, 인구는 11만 명가량이다. 우리나라 거제도와 비슷한 넓이다. 
 
화산재가 온마을을 뒤덮었다. 전기와 물도 끊겼다. 인적도 찾아보기 힘들다. 로이터=연합뉴스

화산재가 온마을을 뒤덮었다. 전기와 물도 끊겼다. 인적도 찾아보기 힘들다. 로이터=연합뉴스

주민과 경찰이 재로 뒤집어쓴 자동차 앞에 서있다. AP=연합뉴스

주민과 경찰이 재로 뒤집어쓴 자동차 앞에 서있다. AP=연합뉴스

천으로 머리를 감싼 두 사람이 이동하고 있다. 흡사 눈밭을 걷는 것 같다. 재가 햇빛을 가리고, 공기 중에서는 황 냄새가 나기도 한다. AP=연합뉴스

천으로 머리를 감싼 두 사람이 이동하고 있다. 흡사 눈밭을 걷는 것 같다. 재가 햇빛을 가리고, 공기 중에서는 황 냄새가 나기도 한다. AP=연합뉴스

우산을 쓰고 걷기도 한다. 재가 눈처럼 내리기 때문이다. 화산재는 폭발 후 6km 상공까지 치솟았다가 건물과 도로, 자동차를 뒤덮었다. AFP=연합뉴스

우산을 쓰고 걷기도 한다. 재가 눈처럼 내리기 때문이다. 화산재는 폭발 후 6km 상공까지 치솟았다가 건물과 도로, 자동차를 뒤덮었다. AFP=연합뉴스

화산재를 뒤집어 쓴 주민. AFP=연합뉴스

화산재를 뒤집어 쓴 주민. AFP=연합뉴스

화산재로 인해 하늘도 뿌옇다. 로이터=연합뉴스

화산재로 인해 하늘도 뿌옇다. 로이터=연합뉴스

A화산재는 교회 건물과 야자수도 회색으로 덮었다. 로이터=연합뉴스

A화산재는 교회 건물과 야자수도 회색으로 덮었다. 로이터=연합뉴스

화산재로 뒤덮인 세인트 빈센트섬. AFP=연합뉴스

화산재로 뒤덮인 세인트 빈센트섬. AFP=연합뉴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