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후 9시까지 최소 510명 확진… 지난주 월요일 대비 100명가량 늘 듯

11일 오전 대구 달성군 비슬산 대견사에서 열린 나한상 및 산신탱화 점안법회에 참석한 불교 신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1인 1실로 마련된 개인 방역 텐트 안에서 기도를 올리고 있다. 뉴스1

11일 오전 대구 달성군 비슬산 대견사에서 열린 나한상 및 산신탱화 점안법회에 참석한 불교 신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1인 1실로 마련된 개인 방역 텐트 안에서 기도를 올리고 있다. 뉴스1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11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최소 51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의 560명보다 50명 적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500명대 중후반, 많으면 6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보다는 줄어들 것으로 보이지만, 지난주의 같은 요일과 비교하면 100여 명 정도 늘어난 수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1주일(4.5∼11)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73명→477명→668명→700명→671명→677명→614명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62명, 부산 42명, 울산 33명, 충북 19명, 인천 18명, 대전 17명, 대구 16명, 경남 15명, 충남 10명, 전북 9명, 강원·경북 각 6명, 광주 4명, 전남 3명, 제주 1명 등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