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카 관련 의혹, 현대차 임원 12명 조사

애플카 예상이미지

애플카 예상이미지

현대자동차 임원들이 애플카와 관련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일부 주식을 처분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금융 당국이 본격 조사에 착수한다.
 

자율주행차량 개발 협의 관련
미공개정보 이용해 주식 판 정황

한국거래소는 지난 2월부터 관련 사안에 대한 심리를 진행한 뒤 의심 정황을 금융위원회에 최근 통보했다. 금융 당국 관계자는 “통상 거래소에서 심리 결과를 통보하면 내부 절차에 따라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이나 금융감독원에 배정해 조사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금융 당국의 조사에는 대개 5~6개월이 걸린다.
 
올해 들어 20만원 수준에서 움직이던 현대차 주가는 지난 1월 8일 24만원대로 뛰어올랐다. 하루 만에 19% 넘게 상승했다. 이날 현대차는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 개발 협력 요청을 받고 있으나 초기 단계로 결정된 바 없다”고 투자자들에게 공시했다. 투자자들 사이에선 현대차가 애플과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 방안을 논의하는 게 아니냐는 기대감이 강하게 형성됐다. 지난 1월 9일에는 추가로 26만7500원까지 상승했다.
 
현대차는 지난 2월 8일 “애플과 자율주행 차량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공시했다. 이날 현대차 주가는 6% 넘게 하락하며 23만4000원에 마감했다. 지난 1월 8일부터 한 달간 현대차 임원 12명은 3402주, 8억3000만원어치를 내다 팔았다. 상장사 임원들의 주식 보유 변동은 한국거래소와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하는 사항이다. 현대차 임원들이 일부 주식을 처분하는 과정에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  
 
지난 2월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서 관련 질의를 받은 뒤 “문제가 있다면 합당한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안효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