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제 시작이다, 김하성 MLB 첫 홈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MLB 첫 홈런을 친 뒤, 왼손으로 오른팔 근육을 두드리는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MLB 첫 홈런을 친 뒤, 왼손으로 오른팔 근육을 두드리는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AP=연합뉴스]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MLB)에서 8경기 만에 첫 홈런을 터트렸다.
 

8경기 만에 텍사스전서 솔로포
볼넷 출루해서 득점까지 2득점
동료들 무관심 세리머니로 축하
“오늘은 지났고 내일 준비해야”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3회 첫 타석에선 몸 맞는 공으로 출루한 김하성은, 2-3으로 뒤진 5회 초 선두타자로 나와 조던 라일스를 상대로 동점 솔로홈런을 뽑았다. 1볼 1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27㎞ 커브를 정확하게 걷어 올려 왼쪽 폴을 맞췄다. 타구 비거리는 118.2m, 속도는 시속 164.9㎞였다. 샌디에이고 구단은 트위터를 통해 한글로 ‘김하성 화이팅’이란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김하성은 MLB에서 홈런을 친 11번째 한국인 선수다. 야수는 최희섭, 추신수, 강정호, 최지만, 박병호, 이대호, 김현수, 황재균이, 투수는 박찬호, 류현진 등이다.
 
김하성은 양팔을 벌린 채 더그아웃에 들어섰지만, 팀 동료들은 쳐다보지 않았다. 데뷔 홈런을 친 선수를 향해 관례로 하는 ‘무관심 세리머니’다. 심지어 매니 마차도는 김하성이 말을 걸었는데도 무시했다. 하지만 곧바로 동료들은 김하성을 두드리며 축하했다.
 
3회 첫 타석에서 공에 맞는 김하성. [USA투데이=연합뉴스]

3회 첫 타석에서 공에 맞는 김하성. [USA투데이=연합뉴스]

김하성은 3-4로 뒤진 7회 세 번째 타석에선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이어 트렌트 그리샴의 홈런 때 홈까지 밟았다. 마지막 타석에선 실책으로 출루했는데, 행운이 따랐다. 9회 2사 3루에서 유격수 땅볼을 쳤는데, 유격수 송구가 1루수 네이트 로의 미트를 뚫고 지나가 세이프가 됐다. 그 사이 샌디에이고는 1점을 추가했다. 2타수 1안타 1사사구 1타점 2득점. 시즌 타율은 0.200이 됐다.
 
김하성은 5회 말 수비에서 공을 놓치는 실책을 범하기도 했다. [AP=연합뉴스]

김하성은 5회 말 수비에서 공을 놓치는 실책을 범하기도 했다. [AP=연합뉴스]

김하성은 5회 말 포구 도중 발이 끌려 실책을 기록했다. 라이언 웨더스가 1루 주자 데이비드 달을 견제구로 잡아 실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그 밖의 수비는 3회 병살 플레이 등 무난했다. 조 머스그로브가 구단 사상 첫 노히트노런을 달성한 전날 경기에 이어 이날도 마지막 아웃 카운트를 김하성이 잡았다. 샌디에이고는 7-4로 이겼다.
 
김하성은 화상 인터뷰에서 “홈런을 축하한다”는 말에 “땡큐”라고 답했다. 그는 “기분 좋다. 팀이 이겨서 기쁘다. 처음에는 파울이라고 생각했는데 중간쯤 날아갔을 때 홈런이라는 느낌이 왔다. 변화구가 올 것 같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좋은 타구가 만들어져서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보다 힘들고, 혼자만의 시간이 많다. 오늘 경기가 끝나면 오늘은 지나간 것이고, 내일 경기를 다시 준비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