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즈, 사고 차 안 가방서 의문의 약병

타이거 우즈

타이거 우즈

미국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사진)가 지난 2월 23일 자동차 전복 사고 때 차에 있던 가방 안에서 약병이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사고 직후 경찰이 “우즈가 술이나 약물을 복용한 증거는 없었다”던 발표와 다른 내용이다.
 

WP “LA 경찰 특혜조사 의혹 증폭”

10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를 조사한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경찰은 이날 22쪽 분량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경찰은 LA 외곽의 랜초팔로스 버디스 인근 롤링힐스 에스테이츠의 곡선 구간 도로 인근에서 우즈의 가방을 회수했다. 가방엔 빈 플라스틱 약병이 있었는데, 라벨이 부착되지 않아 그 안에 무엇이 들어있었는지는 확인할 수 없었다.
 
또 우즈를 사고 차량에서 꺼내 병원으로 이송한 한 응급 요원은 “우즈는 사고가 발생한 장소를 제대로 알지 못했다”며 “자신이 (캘리포니아 주가 아닌) 플로리다 주에 있다고 착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WP는 “경찰이 지난 7일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며 “이번 보고서는 경찰의 특혜 조사 의혹을 증폭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