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택서 흉기에 찔려 숨진 아이 3명…용의자는 30세 엄마였다

자녀 3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릴리아나 카리요. 인터넷 캡처

자녀 3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릴리아나 카리요. 인터넷 캡처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자녀 3명을 살해한 혐의로 30세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0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 AP 통신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로스앤젤레스(LA)에서 북쪽으로 약 322㎞ 떨어진 툴레어 카운티에서 릴리아나 카리요(30)를 살인 용의자로 체포했다.
 
이날 아침 LA의 한 주택에서 카리요의 자녀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카리요의 모친이 퇴근해 집에서 손주들이 사망하고 딸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숨진 아이들이 모두 5세 미만으로 보인다며 이들이 흉기에 찔린 것으로 추정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아이들의 연령이 3세, 2세, 6개월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광범위한 수색 끝에 카리요를 검거했다. 카리요는 이날 도피 도중 자신의 차를 버리고 다른 차를 탈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카리요의 살해 동기를 조사 중이다.
 
인근 주민은 “아이들은 천사 같았다. 조용조용 말했지만 지나치게 수줍지는 않았다”며 “이런 사건이 일어난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