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LG·SK 배터리 합의는 미국 노동자, 자동차 산업 승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LG와 SK의 전기차 배터리 분쟁 합의에 대해 "미국 노동자와 자동차 산업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 계획의 핵심은 미래의 전기차와 배터리를 미국 전역에서, 미국 노동자들이 만드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Build Back Better'는 그의 대선 주요 공약이었다. 
서울 LG와 SK 본사 건물 전경(왼쪽). 오른쪽 사진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서울 LG와 SK 본사 건물 전경(왼쪽). 오른쪽 사진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그는 "우리는 강력하고 다양하며 회복력있는 미국 기반의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이 필요하다"면서 "따라서 이를 통해 자동차와 부품 산업에서 증가하는 전 세계 수요를 맞출 수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합의가 미국의 일자리 창출에도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좋은 급여를 지급하고 미래의 토대가 될 수 있는 일자리를 만든다는 점에서 이번 합의는 긍정적인 방향"이라며 "조지아 지역의 노동자들에게 안도감과 전국 근로자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미국 전기차 산업과 일자리 창출에 긍정적인 합의를 촉진하고 분쟁을 해결하고자 지치지 않고 일한 점에 고맙다"고 전했다.  
  
이어 "이러한 동력에 기반해 나의 '미국 일자리 계획'(American Jobs Plan)은 수백만 개 새 일자리를 창출하고, 미국 자동차 산업이 더 강해지도록 지원하고, 미래의 전기차 시장에서 승리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미국에서 진행 중인 배터리 관련 분쟁을 모두 종결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양사는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을 미국에서 벌인 바 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