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도강' 1년새 아파트값 상승률 1위…노원 평균 6억→8억

최근 1년 아파트값 상승률 1위를 기록한 서울 노원구 아파트 단지의 모습. 뉴스1

최근 1년 아파트값 상승률 1위를 기록한 서울 노원구 아파트 단지의 모습. 뉴스1

지난 1년간 서울에서 가장 아파트값이 많이 오른 지역은 ‘노도강’(노원ㆍ도봉ㆍ강북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1년간 노원구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36.3%로 서울 25개 구 중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도봉구(36.1%)와 강북구(30.1%)의 순이었다.   
 

KB부동산 월간주택가격 동향
'패닉바잉'매수세 몰린 때문

노원구의 경우 지난해 3월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전용 85.226㎡ 기준)이 6억1500만원에서 지난달 8억3829만원으로 올랐다. 1년 사이 2억2329만원이 뛰었다. 같은 기간 도봉구는 1억9227만원(5억3318만→7억2545만원), 강북구는 1억6704만원(5억5499만→7억2204만원) 올랐다. 지난해 하반기 강남권 집값 상승에 이어 임대차2법(전·월세 상한제ㆍ계약갱신청구권) 통과 이후 전세난까지 겹쳐, 상대적으로 중저가 아파트가 많던 서울 외곽 지역까지 ‘패닉바잉’ 매수세가 몰린 탓이다.  
 
실제로 ‘노도강’에 이어 구로구(27.2%), 은평구(27.0%), 중랑구(26.7%), 서대문구(26.5%), 관악구(25.8%) 순으로 서울 아파트값이 많이 올랐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0억9993만원을 전년 동월 대비 21.7% 올랐다.  
 
이와 더불어 서울 25개 자치구 중 평균 매매가격(지난달 전용 85.226㎡ 기준)이 금천구(6억6178만원)와 중랑구(6억9323만원)를 제외하고 모두 7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19억4895만원)로 서초구(16억9149만원), 송파구(14억78만원) 등 강남 3구가 아파트 평균매매가격 1~3위를 차지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