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차 유행' 코앞인데, 매일등교 괜찮을까"…초1‧2 학부모 불안

수도권의 거리두기 2단계가 현행 유지된 9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뉴스1

수도권의 거리두기 2단계가 현행 유지된 9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뉴스1

초등 1학년 딸을 키우는 이모(39‧서울 은평구)씨 요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뉴스를 볼 때마다 불안하다. 11일 기준으로 5일 연속으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600명대 이상을 기록하면서 ‘4차 유행’이 시작된 게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기 때문이다. 이씨는 “인근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얘기를 들을 때마다 아이 걱정에 가슴이 조마조마하다”며 “매일등교 방침에 찬성하고는 있지만, 4차 유행이란 말이 나오니 불안한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팔라지면서 이씨처럼 초등 저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교육부는 학습결손과 돌봄공백을 막기 위해 올해 유치원과 초등 1~2학년의 매일등교 방침을 정했지만, 4월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특히 서울을 비롯해 전북 전주, 대전지역에서 학교‧학원을 중심으로 발생한 집단감염도 학부모의 불안을 키우는 요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질병관리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질병관리청]

5일 연속 확진자 600~700명대  

방역당국에 따르면 11일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614명으로 5일 연속 600∼700명대를 기록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확진자 한 명이 몇 명을 더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지표인 ‘감염 재생산지수’가 지난주 1.07에서 이번 주 1.11로 오르며 추가확산 우려를 더 키우고 있다”면서 “3차 유행이 본격화된 지난 12월 초와 매우 유사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방역당국은 4차 유행 초기 단계에 들어섰다는 분석도 내놨다. 지난 9일 권덕철 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4차 유행 진입하는 초기 양상 보인다”며 “일상의 거의 모든 공간에서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완전히 안전한 곳 찾기 어렵다”고 말했다.
 
하지만 학생들의 등교방식은 당분간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오는 5월 2일까지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유지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정부 방역수칙에 따르면 거리두기 2단계까지는 전교생의 3분의 2까지 등교할 수 있다. 2.5단계로 격상되면 등교 인원은 전교생의 3분의 1로 제한된다.
지난해 12월 15일 오전 인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교사가 원격 수업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지난해 12월 15일 오전 인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교사가 원격 수업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4차 유행 와도 등교 유지해야" 

교육부는 등교 확대‧축소 여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조정되는 만큼 별도의 추가 지침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신진용 교육부 교수학습평가과장은 “4차 유행이 본격화해도 거리두기 조정에 따른 매뉴얼에 따라 학교‧방역당국과 소통하면서 등교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교내 감염률이 높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있는 만큼 등교축소 여부는 신중하게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최은화 국가예방접종전문위원장(서울대 의대 교수)이 발표한 ‘2021 신학기 개학 이후 3월 감염 현황’에 따르면 3월 한 달간 1명이라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학교는 62곳으로 전체 학교(2만415곳)의 0.3%에 불과했다. 교내 감염비율도 15%로 가정 내 감염(50~60%)과 지역사회 감염(20~30%)보다 떨어졌다.
 
상당수 전문가들은 가급적 등교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남기 광주교대 교수는 “학교가 집보다 안전하다는 조사 결과도 있고, 교문이 닫히는 순간 학생들의 학습결손‧학습격차 문제가 심각해진다”며 “건강‧안전만큼 성장‧발달도 중요하기 때문에 방역을 철저히 하면서 등교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