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SK '현금1조+로열티1조' 합의…10년간 배터리분쟁 없다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2년간에 걸친 배터리 분쟁을 종식하는데 전격 합의했다.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2조원(현금 1조원+로열티 1조원)을 지급하고, 앞으로 10년간 추가 쟁송을 하지 않는 조건이다.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11일 "한미 양국 전기차 배터리 산업의 발전을 위해 건전한 경쟁과 우호적인 협력을 하기로 했다"며 "특히 미국 바이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배터리 공급망 강화 및 이를 통한 친환경 정책에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또 "이번 합의는 공정경쟁과 상생을 지키려는 의지가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LG에너지솔루션은 "앞으로 전세계적인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대규모 배터리 공급 확대 및 전기차 확산이 성공적으로 실행되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의 폴크스바겐과 포드를 포함한 주요 고객에게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미 조지아 공장도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어 글로벌 시장에서 양사가 공존하며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