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0명 무더기 적발' 강남 무허가 클럽, 등록은 일반음식점

뉴스1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 강남역 인근 무허가 클럽에 모여 있던 200여명이 적발됐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 25분께 서울 역삼동 강남역 인근의 한 무허가 클럽에서 직원과 손님 등 200여명을 적발했다. 업주는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은 '수백 명이 모여서 춤을 춘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해당 업소는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됐지만, 음향기기 등을 설치하는 등 클럽 형태로 운영된 것으로 파악됐다.
 
관할 구청은 손님들에 대해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