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2030 초선의원 “비난 예상했다…다양한 성찰과 비전 위해”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초선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초선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20·30대 초선 의원들은 11일 “5월 2일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전체 투표를 통한 최고위원 선출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오영환·이소영·전용기·장경태·장철민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당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을수록 더욱더 민주적 원칙을 지켜 전체 당원들의 참여로 지도부를 구성해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민주당은 총사퇴로 궐석이 된 최고위원들을 당규에 따라 중앙위에서 뽑기로 한 상태지만, 당 쇄신을 위해 전당대회를 열자는 주장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초선의원들은 당원들의 뜻을 더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을 선출하자는 주장에 가세했다.
 
이들은 우선 ▶민주적 원칙 훼손에 타협하지 않겠다 ▶당의 다양성 확대와 당력 극대화에 기여하겠다 ▶민주당의 정체성과 시대정신을 강화하고 새롭게 하는데 앞장서겠다는 원칙을 알렸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민주적 토론과 통렬한 반성 없이 재·보궐선거 후보를 냈다”며 “민주적 절차와 원칙을 상황 논리에 따라 훼손하는 일이 당에 더 큰 어려움이 될 수 있음을 민심의 심판을 통해 깨달았다”고 밝혔다.  
 
이들 2030 초선의원들은 지난 9일에도 4·7 재보선 참패의 원인 중 하나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등을 거론하는 입장문을 내놓았다가 이른바 당내 강성 친문(친문재인)계에게 ‘초선 5적’ ‘초선족’ 등 비아냥 섞인 비판을 받았다.
 
입장문에서 이들은 이런 비판에 대해 “비난과 논란을 예상했음에도 반성문을 발표한 이유는 당내에 다양한 성찰과 비전 제시가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조국 사태’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우리 민주당은 다양한 세대와 계층의 국민들 목소리를 잘 듣고 더 잘 담아내는 정당이 돼야 한다. 앞으로도 당내 다양성 확대를 위해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당의 혁신은 ‘분열’이 아니라 ‘당력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 당내 특정인이나 특정 세력의 책임을 더 크게 거론하며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행태는 당내 분열을 조장하는 구태”라며 “결코 친문과 비문을 나누어 책임을 묻지 말아달라”고 요구했다.
 
이외에도 이들은 “자신의 오만, 게으름, 용기 없음에 대해 상세히 고백한 반성문은 지난 이틀 동안 본질과 세부 내용이 생략된 채 자극적인 제목으로 곡해돼 다뤄졌다”며 “이러한 언론의 모습을 보며 언론의 변화가 필요함을 다시 한번 느낀다”며 언론과의 토론, 특히 젊은 언론인들과의 토론을 제안했다.
 
끝으로 “많은 분노를 접한다. 조소와 비난에 아프다. 하지만 국민께 오래 사랑받는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우리가 지켜온 민주적 가치를 위해, 그리고 모든 사람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저희는 계속 꿈을 꾸고 실천하며 나아가겠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