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선5적' 與청년의원에 욕 쏟아질때…박용진 "용기에 경의"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초선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초선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민주당의 4·7 재보궐선거 참패 원인에 대해 “민생 무능과 내로남불에 있다”고 진단했다. 또 최근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을 낸 초선의원들을 향해서도 “비난과 질책을 각오한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생문제에 더 집중하고 오만한 태도, 위선적인 자세를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며 “패배의 이유를 밖에서 찾고 남 탓으로 돌리면 속은 편할지 몰라도 더 큰 패배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넘어진 자리에서 땅을 짚고 일어서야 한다. 내 안에 있는 문제를 제대로 인정하고 달라져야 한다”며 “그런데 땅을 짚고 일어나야 할 손으로 남 탓하는 손가락질을 한다면 어떻게 다시 일어설 수 있겠는가”고 반문했다.  
 
박 의원은 이어 “초선 의원님께서 우리에게 실망한 국민들 앞에 솔직한 반성과 변화의 의지를 보여주셨다”며 “특히 2030 다섯 의원들께서 별도의 성명을 통해 자칫 울림 없는 반성 멘트로 전락했을지도 모를 민주당의 반성과 혁신의 방향을 제대로 지적해주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매우 아프고 쓰라린 문제들까지 솔직하게 이야기해 주셨다”며 “의견을 달리하는 분들로부터 많은 비난과 질책을 각오했을 그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어 박 의원은 “일부 초선의원들에게 비난 문자와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는 뉴스를 봤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 당의 혁신과 정권재창출를 위해 민주당 내부의 다양한 의견표출과 민주적 의견수렴은 꼭 필요한 에너지 응축과정이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비난과 질책이 아닌 초선의원들 용기에 많은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린다”며 “먹고사니즘, 민생제일주의 노선을 굳건하게 하고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 정치를 해나간다면 국민들의 실망과 분노는 다시 기대와 희망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지지자들의 이해를 당부했다.
 

‘조국사태 반성’ 與초선에 “배은망덕” 

앞서 오영환·이소영·장경태·장철민·전용기 민주당 청년 의원들은 지난 9일 “검찰개혁은 많은 국민이 공감하는 정책이었으나 추미애-윤석열 갈등으로 국민의 공감대를 잃었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개혁의 대명사라고 생각했지만, 그 과정에서 국민들이 분노하고 분열한 것은 아닌가 반성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재보선을 치르게 된 원인이 민주당 공직자의 성 비위 문제였음에도 당은 당헌·당규를 개정해 후보를 내고 피해자에 대한 제대로 된 사죄도 없었다”며 “선거 참패의 원인은 민주당의 착각과 오판에 있었음을 자인한다”고 말했다.
 
이후 이들을 향한 강성파 당원들의 반발이 거셌다. 입장문을 낸 청년 의원들을 ‘초선5적’으로 칭하며 비판하는 글이 줄을 이었다. “내부 총질하는 초선5적”, “배은망덕하다”, “조국 사태 이후에 총선 대승한 건 잊었나”, “지지자들 친노, ‘노빠’라고 몰아세우며 노무현 대통령 고립시키더니 세월이 훌쩍 지나도 변한 게 없다”는 글이 잇달았다. “댁들이 말하는 강성 지지자는 후원금 받을 때만 필요하냐”는 감정 섞인 글도 눈에 띄었다. ‘초선족’이라는 비하성 표현도 등장했다. 해당 의원들에게는 ‘문자 폭탄’도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