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샌디에이고 김하성, MLB 데뷔 첫 홈런

첫 홈런을 친 뒤 더그아웃에서 기뻐하는 샌디에이고 김하성. [AP=연합뉴스]

첫 홈런을 친 뒤 더그아웃에서 기뻐하는 샌디에이고 김하성. [AP=연합뉴스]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8경기 만에 메이저리그(MLB) 첫 홈런을 터트렸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김하성은 3회 첫 타석에선 몸맞는공으로 출루했다. 이어 2-3으로 뒤진 5회 초 선두타자로 나와 조던 라일스를 상대로 동점 홈런을 터뜨렸다. 1볼 1스트라이크에서 커브를 정확하게 걷어올려 왼쪽 폴을 맞췄다. 비거리는 118.2m, 타구는 시속 164.9㎞로 기록됐다. MLB 8경기, 21타석 만에 기록한 홈런이다. 샌디에이고 구단 공식 트위터는 한글로 '김하성 화이팅'이란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김하성은 MLB에서 홈런을 친 11번째 한국인 선수가 됐다. 야수로는 최희섭, 추신수, 강정호, 최지만, 박병호, 이대호, 김현수, 황재균 등 8명이 홈런을 쳤다. 투수 중에선 박찬호와 류현진이 손맛을 본 적 있다.
 
김하성은 3-4로 뒤진 7회 세 번째 타석에선 볼넷을 골라 출루한 뒤 득점을 올렸다. 마지막 타석에선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했고, 트렌트 그리샴의 홈런 때 홈을 밟았다.
 
마지막 타석에선 행운이 따랐다. 9회 2사 3루서 유격수 땅볼을 쳤으나 송구를 받던 1루수 네이트 로의 미트를 공이 뚫고 나가면서 세이프가 됐다. 실책. 그 사이 샌디에이고는 1점을 추가했다. 김하성의 성적은 2타수 1안타 1사사구 1타점 2득점. 시즌 타율은 0.200이 됐다.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도는 김하성. [USA투데이=연합뉴스]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도는 김하성. [USA투데이=연합뉴스]

수비에서는 5회말 포구 과정 중 발이 끌리면서 실책을 범했다. 하지만 라이언 웨더스가 1루주자 데이비드 달을 견제구로 잡아내 실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그 외에는 3회 병살 플레이를 포함해 무난한 수비를 했다. 조 머스그로브가 구단 사상 첫 노히트노런을 달성한 전날 경기에 이어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김하성이 잡아냈다. 샌디에이고는 7-4 승리를 거뒀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