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12일 마운드 복귀 최종 점검

세인트루이스 투수 김광현. [USA투데이=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투수 김광현. [USA투데이=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2일(한국시각) 마운드 복귀 최종 점검에 나선다.
 

대체캠프에서 타자 세워 놓고 투구
투구수 100개까지 늘릴 예정
결과 좋으면 다음주 빅리그 합류할 듯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11일 화상 인터뷰에서 "김광현이 12일 대체 캠프에서 시뮬레이션 게임을 소화한다. 85~90개의 공을 던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MLB닷컴은 "김광현이 시뮬레이션 게임을 소화한 뒤 문제가 없으면 17~19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 3연전이나 20~22일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원정 3연전에 선발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난달 초 허리에 불편함을 느낀 김광현은 재활을 거쳐 3월 28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에 등판했다.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이 천천히 투구수를 늘리는 게 낫다고 판단하고 개막전 엔트리 대신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렸다.
 
김광현은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에 남아 2일과 7일 타자를 세워놓고 던지는 시뮬레이션 게임을 치렀다. 2일에는 51개의 공을 던지며 삼진 9개를 잡았고, 7일에는 투구수를 68개까지 늘리며 삼진 6개를 기록했다.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 대체 캠프에서 세 번째 시뮬레이션 게임에 등판한다. 투구수는 100개로 예상된다.
 
김광현이 복귀하면 세인트루이스 선발진도 변화가 생긴다.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과 마일스 마이콜라스가 IL에 올라 다니엘 폰세데레온과 존 갠트가 대체 선발로 나섰다. MLB닷컴은 "세인트루이스가 김광현, 폰세데레온, 갠트를 모두 선발 투수로 투입하는 6인 선발 로테이션을 가동하는 것도 고민하고 있다. 폰세데레온이 불펜으로 갈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