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 찰스 왕세자 "아버지는 특별한 사람…몹시 그립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필립공의 첫째 아들 찰스 왕세자가 10일(현지시간) 취재진 앞에서 아버지를 향한 전 세계적인 추모 물결에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영국 왕실 트위터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필립공의 첫째 아들 찰스 왕세자가 10일(현지시간) 취재진 앞에서 아버지를 향한 전 세계적인 추모 물결에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영국 왕실 트위터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위 찰스 왕세자가 10일(현지시간) 왕실을 대표해 아버지 고(故) 필립공을 추모했다고 BBC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색 양복을 입고 검은색 넥타이를 맨 찰스 왕세자는 하이그로브 저택 앞에서 1분 30초짜리 영상을 촬영했다.
 
찰스 왕세자는 "아버지 필립공은 특별한 사람이었다. 자신에 대한 감동적인 이야기와 반응들에 아버지도 놀랐을 것으로 생각한다. 우리 가족은 그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이런 애도가) 특별하게 슬픈 이 시기에 특별한 사람을 잃은 우리를 지탱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가 지난 70년 동안 여왕, 가족, 국가 그리고 영연방 전체에 아주 놀라울 만큼 헌신적인 봉사를 해왔다"며 "그는 많은 사랑을 받았고, 인정을 받은 인물이었다"고 기억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이 상상할 수 있듯이 내 가족과 나는 아버지를 몹시 그리워하고 있다"고 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남편 필립공은 지난 9일(현지시간) 9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영국 왕실인 버킹엄궁은 "필립공이 오늘 아침 윈저성에서 편안히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