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SK 배터리 분쟁 극적 합의…WP "바이든의 승리"

서울 LG와 SK 본사 건물 전경(왼쪽). 오른쪽 사진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서울 LG와 SK 본사 건물 전경(왼쪽). 오른쪽 사진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으로 미국에서 법적 분쟁을 벌였던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전격적으로 합의했다.
 
양사 관계자는 11일 “주말 사이 전격적으로 합의했다”며 “합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파악한 뒤 이르면 오전 중 공동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사의 합의금 규모는 이날 오전 중 공식 발표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워싱턴포스트(WP)·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10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양사가 합의에 이르렀으며 이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이 조지아주 공장 건설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조지아주 공장은 포드와 폴크스바겐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미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지난 2월 LG에너지솔루션이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낸 영업비밀 침해 분쟁에서 LG측 손을 들어주면서 SK에 10년간 영업비밀 침해 부품 수입 금지를 명했다.
 
이에 SK측이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는 조지아주 주지사는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ITC 결정에 대한 거부권 행사를 요청했다. 거부권 행사 시한은 한국시간으로 12일 오후 1시다. 거부권 행사 시한을 하루 앞두고 양사가 전격 합의에 이른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ITC 판결에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는 한 (수입금지 조치가) 1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었다”며 “한국과 미국 정부는 양사가 합의에 도달하도록 압력을 가했다”고 전했다. WP는 “일자리 창출과 미국 내 전기차 공급망 구축을 원한 바이든 대통령의 승리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으로선 거부권을 행사하거나 하지 않기 매우 난감한 상황이었다. 지식재산권 보호의 중요성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기차 공급망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해왔기에 거부권을 행사하기 곤란했다. 반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SK이노베이션의 공장이 있는 조지아주의 일자리는 타격을 입게 된다.
 
한국 정부도 지난 2월 ITC 최종 결정을 앞두고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나서 양 사에 합의를 촉구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