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자랜드, 오리온 85-63 대파

사진=KBL 제공

사진=KBL 제공

인천 전자랜드가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자랜드는 10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5전 3승제) 1차전 고양 오리온과 원정 경기에서 85-63으로 크게 이겼다. 이로써 전자랜드는 프로농구 역대 6강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 팀의 4강 진출 확률 93.5%(총 46회 중 43회)를 거머쥐었다.  
 
전자랜드는 이날 출전 선수 12명이 모두 득점을 올리는 맹활약을 펼쳤다. 그 가운데 조나단 모트리가 31점, 1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1쿼터를 24-18로 앞선 전자랜드는 2쿼터에 오리온의 득점을 7점에 묶는 사이에 20점을 더해 전반을 44-25, 19점 차로 앞선 채 마쳤다. 3쿼터 한때 점수 차는 28점까지 벌어졌다. 이승현이 부상으로 빠진 오리온은 3쿼터 도중 외국인 선수를 모두 벤치로 불러들이는 등 제대로 힘 한 번 써보지 못하고 졌다.  
 
전자랜드 역시 정효근과 이대헌 등 골밑 요원이 빠졌지만 고른 활약 속에 승리를 챙겼다.  
 
두 팀의 2차전은 12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