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영표 "나눠 먹기 논란 안돼…최고위원 전당대회서 뽑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주자 중 한명으로 꼽히는 홍영표 의원은 4·7 재보선 패배 이후 지도부 총사퇴로 집단 공석이 된 최고위원 선출을 전당대회를 통해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앙위원회에서 최고위원들을 선출하게 되면 대권, 당권 주자 대리인들의 '나눠 먹기 논란' 등이 불거질 가능성이 크다"며 "이는 두고두고 갈등의 불씨로 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당대회를 통해 최고지도부를 구성하는 일은 단순한 권력다툼이 아니다"라며 "당원들과 함께 지킬 것과 버릴 것을 규명하고 당이 나아가야 할 새로운 방향에 총의를 다지는, 집단지성이 작동하는 과정이다. 그 결과로 정통성 있는 지도부가 들어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당이 어려운 때이다. 이럴 때일수록 원칙을 지키고 질서 있게 당을 수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민주당은 지도부 총사퇴로 궐석이 된 최고위원을 당헌·당규에 따라 중앙위원회에서 선출하기로 했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당원들의 뜻이 더 폭넓게 수렴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김용민·박주민·이재정 의원 등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적으로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