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현 "文, 이성윤 아낀 이유 알겠다…울산사건 몸통 단죄해야"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울산시장을 지낸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에 대해 검찰이 이진석 국정상황실장을 추가로 재판에 넘기는 선에서 사실상 수사를 마무리한 데 대해 "반드시 재수사해 몸통을 단죄해야 한다"고 10일 밝혔다. 
 
사건 피해자라고 주장해온 김 의원은 검찰이 전날 이 실장을 불구속기소 하면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국 전 민정수석 등은 불기소한 데 대해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검찰의 진수가 무엇인지, 문재인 대통령이 왜 이성윤을 애지중지하는지, 왜 윤석열 검찰총장을 내쫓았는지 극명하게 보여주는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꼬리 자르기 한다고 몸통을 숨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며 "제가 피해자로서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을 때, 송철호 당시 변호사와 임종석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 청와대에서 만났고, 임 실장이 울산시장선거에 개입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물증이 있는 것을 육안으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끝까지 진실을 밝힐 것"이라며 "가증스럽게도 사리사욕을 위해 공권력을 남용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짓밟고 선거를 농락한 무리의 수괴에 대한 처벌이 유야무야 되는 것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편 청와대가 문 대통령의 30년 지기인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선을 위해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수사해 왔던 검찰은, 지난 9일 이진석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다만 임 전 실장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에 대해서는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했다. 
 
이에 임 전 실장은 "명백히 의도적으로 기획된 사건"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한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