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소속사 CAA, 차별과 증오에 맞서 일주일 동안 SNS 보이콧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토트넘)의 소속사 'CAA 베이스'가 차별과 증오에 맞서는 의미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을 일주일 동안 보이콧하기로 했다. 손흥민도 이에 동참한다.  
 
영국 언론 '스카이스포츠'는 10일(한국시간) "손흥민과 델리 알리, 카일 워커의 에이전시 CAA 베이스가 SNS 보이콧에 합류했다. 최근 온라인에서 무분별하게 행해지고 있는 인종차별 등 여러 차별과 증오에 맞서는 차원"이라고 전했다.  
 
CAA 베이스는 물론 소속 선수들은 향후 일주일 동안 SNS에 어떠한 콘텐트도 업로드하지 않을 계획이다.  
 
손흥민은 SNS 팔로워가 480만명 정도다. 'CAA 베이스'는 "어떤 차별에도 맞서기로 했다. 우리 고객들 역시 활동에 동참하도록 할 것이다"고 전했다.  
 
앞서 스완지 시티와 레인저스 등 일부 구단에서는 차별 내용이 담긴 게시물에 대응하기 위해 소셜미디어에 게시글을 올리지 않기로 선언하기도 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수비수 크리스 스몰링은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은 사용자의 정신 건강을 보호하고 책임을 지기 위한 규제 마련을 고려할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