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스크 내리고 "죄책감" 무릎 사죄…김태현 사이코패스 검사

서울 노원구 소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이 지난 9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나오다 마스크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소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이 지난 9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나오다 마스크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세 모녀 살인 사건의 피의자 김태현(25)에 대해 경찰이 사이코패스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프로파일러(범죄분석관) 4명이 김태현을 조사해 확보한 진술과 그의 범행 수법 등을 토대로 사이코패스 성향을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김태현의 사이코패스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체크리스트(PCL-R)를 이용한다. 20개 문항으로 이뤄진 이 리스트는 사이코패스의 본성인 죄책감·후회·공감 부족, 냉담함, 충동성, 무책임성 등을 평가하는 데 활용된다. 문항당 0~2점으로, 총점은 0~40점이다. 총점이 25점 이상이면 사이코패스로 분류된다.
 
경찰은 체크리스트 채점 결과와 프로파일러의 종합 평가 등을 반영, 김태현이 사이코패스에 해당하는지 평가하는 분석 보고서를 작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분석 결과는 검찰에도 제공될 예정이다.
 
앞서 김태현이 사이코패스일 가능성이 높다는 전문가의 분석이 제기된 바 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지난 6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김태현은 사이코패스일 개연성이 굉장히 높다”고 말했다.  
 
한편 김태현은 지난 9일 오전 검찰에 송치되면서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당시 무릎을 꿇은 뒤 “이렇게 뻔뻔하게 눈을 뜨고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죄책감이 든다”고 말하고, 취재진의 요청에 얼굴을 가리던 마스크를 스스로 내리기도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