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수적천석 언급하며 “문 정권, 허물어지기 시작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물방울이 바위를 뚫는다는 뜻인 ‘수적천석(水滴穿石)’을 언급하며 “도저히 무너질 것 같지 않던 문(文) 정권이 허물어지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10일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같이 글을 올렸다.
 
홍 의원은 “이제 정권 교체와 나라 바로 세우기 출발점에 들어섰다”며 “차분하고 치밀하게 준비해 나라를 정상화시키고, 정권 교체에 한 알의 밀알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정, 자유, 서민, 소통을 기치로 선진강국을 만드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재·보궐선거가 치러진 지난 7일 “탄핵 대선 이후 4년 만에 이겨 보는 눈물겨운 승리”라며 “이제 문 대통령(문재인 대통령)은 정신 차리고 더 이상 국민들을 핍박하지 마라”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