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유, 무명 시절 객석에서 들렸던 서러운 말은···"서로 민망" (유명가수전)

사진=JTBC '유명가수전'

사진=JTBC '유명가수전'

가수 아이유가 무명 시절 겪었던 설움에 대해 털어놨다.
 
아이유는 지난 9일 방송된 JTBC 금요 예능 '유명가수전'에 게스트로 출연해 이승윤, 이무진, 정홍일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무명 가수 시절 힘들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정홍인이 아이유에게 유명해지고 나서의 장단점을 물자, 아이유가 "좋은 건 다 내 노래를 들어준다는 점이다. 무대에 섰을 때 집중을 해준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실 제가 인기가 없을 때는 제가 무대에 올라가도 관객들이 '누구야'라고 말하는 게 들렸다. 그리고 좀 부산스러웠다. 아무도 내 노래를 안 들어주는 것 같은 기분이 들 때는 관객들도 견뎌야 하는 시간이고 저도 견뎌야 하는 시간이라 서로 민망하다"고 말했다.
아이유의 말에 이수근도 공감을 보내면서, "우리는 진행을 하는데 메인 가수들은 오프닝이나 엔딩을 맡고 지역 가수분들이 중간을 채운다. 관객들은 지역 가수분들한테 박수도 안치고 메인 가수만 기다린다"고 거들었다.  
 
이승윤은 "제가 바로 그 '지역 가수'였다"며 "저 같은 경우는 그런 행사에 직접 지원하고 출연했다. 저는 시장, 마을 회관 이런 데서 노래했다.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이런 노래 하는 거 아니야!' 하고 싫어하시더라. 그럼 MC들이 제가 끝나면 '다음에는 진짜 가수가 나온다'라고 말하더라"라고 설움을 털어놨다.
 
시청자들은 "격세지감이네요", "힘들었던 시절을 견뎌준 당신들이 대단합니다", "앞으로는 꽃길만 걸으시길", "무명 가수들의 희망이 되었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신익 디지털뉴스팀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