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우 2G 연속 교체 출전, 정우영 선발·권창훈 교체 나서

이승우가 포르투갈 1부 포르티모넨세 데뷔전을 치렀다. [사진 이승우 트위터]

이승우가 포르투갈 1부 포르티모넨세 데뷔전을 치렀다. [사진 이승우 트위터]

 
이승우(23·포르티모넨스)가 2경기 연속 교체로 출전했다.  
 
이승우는 10일(한국시간) 포르투갈 포르티망의 포르티망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마랑이스와 2020-2021 프리메이라리가 26라운드 홈 경기 후반 42분 교체 출전했다. 지난 3일 CD 나시오날전에 교체로 나와 포르투갈 무대 데뷔전을 치른 이승우는 2경기 연속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파흐드 무피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이승우가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주기에는 시간이 짧았다. 오히려 후반 44분 옐로 카드를 받았다.  
 
이승우의 소속팀 프로티모넨세는 전반 5분 만에 결승골을 따낸 포르티모넨스는 후반 19분 페널티킥 추가골과 후반 22분 쐐기골로 승리하며 9위로 올라섰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에서 뛰는 정우영과 권창훈도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0일(한국시간) 독일 빌레펠트의 쉬코 아레나에서 열린 아르미니아 빌레펠트와 2020-2021 분데스리가 28라운드 원정에서 0-1로 패했다.
 
정우영은 롤란드 살라이와 함께 투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했지만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하고 후반 24분 교체아웃됐다. 권창훈은 후반 36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활약을 보여주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프라이부르크는 후반 23분 바티스트 산타마리아의 자책골로 2연패를 당했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