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체제 돌입한 국민의힘, 윤석열과 연대 놓고 내부 신경전

주호영

주호영

4·7 재·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국민의힘은 곧바로 당 체제 정비에 돌입했다. 국민의힘을 전폭 지지한 여론을 내년 대선까지 계속 유지해 가는 게 급선무라는 판단에서다. 당장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뒤를 이을 새로운 당대표부터 뽑아야 하는 상황이다. 현재 국민의힘당대표 유력주자로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정진석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두 사람은 이날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놓고 묘한 신경전도 벌였다.
 

차기 당대표 주호영·정진석 등 거론
주 “입당 먼저” 정 “힘 합칠 사람 필요”

주 원내대표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제3지대에 남을 가능성은 작다고 본다”며 “(윤 전 총장 입당이) 우리 당 대선후보 선출 절차가 시작되기 전에는 결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과 손을 잡겠다는 뜻을 밝히면서도 국민의힘이 중심이 되는 ‘선입당론’으로 견제구를 날린 셈이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영남 대표 불가론’에 대해서도 “특정 지역을 염두에 둘 필요 없이 대선을 목표로 당력을 확장하는 데만 집중해야 한다”며 차단막을 쳤다.
 
정진석

정진석

반면 정 의원은 좀 더 적극적인 자세를 취했다. “윤 전 총장과 힘을 잘 합칠 수 있고 이와 관련된 논의를 잘 이끌어갈 사람이 당대표가 돼야 한다”면서다. 자신이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의 결합을 이끌어낼 적임자라는 의미다. 당내에서는 서병수·조경태·권영세·홍문표·윤영석·하태경 의원 등의 이름도 오르내린다. 초선의원들이 ‘혁신론’을 주장하며 제목소리를 내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도 변수다. 이와 관련, 수도권의 한 초선 의원은 “이번 선거는 국민의힘이 잘해서 이긴 게 아닌데 일부 중진들이 정치적 사리사욕으로 숟가락만 얹으려 한다”고 지적했다.
 
◆“송언석, 당직자 최소 두 번 폭행”=4·7 재·보선 당일 밤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의 당직자 폭행 논란도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9일엔 당시 송 의원의 폭행이 두 차례 이상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현장을 목격한 한 인사는 이날 “갑자기 ‘XX놈아’라는 고성이 들려 쳐다보니 송 의원이 앞에 있던 사람의 정강이를 발로 찼다”며 “이후에도 ‘퍽’ 소리가 들리는 등 송 의원의 폭행은 최소 두 번 이상”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목격자도 “송 의원의 폭행과 폭언은 5분가량 이어졌다”며 “소란이 계속되자 다른 당직자들이 송 의원과 피해자가 있던 회의실 문을 닫아버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피해자는 심장 이식 수술을 했던 사람으로 병가만 2년가량 냈다가 복귀해 현재도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사건 경위와 사후 조치를 파악 중이며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폭행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당 차원의 징계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페이스북 글에서 “용서하면 절대 안 된다. 당에서 제명해야 한다. 의원 자격이 아니라 인간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국희·김기정 기자 9key@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