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개월 만에 서울 아파트 매매지수 '100' 밑으로 떨어진 이유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약 4개월 만에 진정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5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96.1이었습니다.



지난주(101)보다 4.9포인트 내려간 수치로 기준선인 100을 밑돈 겁니다.



이 지수가 기준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1월 넷째 주(99.8) 이후 처음입니다.



이 지수는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의미합니다.



더 쉽게 얘기하면 부동산 시장에서 매도문의가 매수문의보다 많으면 '0'에 가까워집니다.



매수문의가 매도문의보다 많으면 '200'에 가까워진단 뜻입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 한 해 오르내림을 반복했습니다.



지난해 11월 마지막주 100.2로 100을 넘긴 뒤 지난주까지 18주 연속 100을 웃돌았습니다.



2월 둘째주엔 111.9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정부다 2·4 주택 공급대책 발표 후엔 8주 연속 하락했습니다.



서울의 강남권(한강 이남 11개 구)은 이번 주 매매수급 지수가 97.2였습니다.



18주 만에 100 아래로 내려가며 매수 심리가 꺾였습니다.



강북권(한강 이북 14개 구)은 이번주 95로 지난주(99.4)에 이어 2주 연속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이번주는 서울 전 권역의 지수가 100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이번 주 108.4로 2월 둘째주(118.8) 이후 8주 연속 떨어졌습니다.



구본일 한국부동산원 부동산통계처 주택통계부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서울 시장 자체가 공시가격이 올라 세 부담이 증가했고, 정부가 공급 대책을 추진하면서 집을 사려는 심리가 위축됐다"며 "현재 시장은 관망세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